에듀플렉스는 늘 가까이에 있습니다
[서울신문] 공부 잘하고 싶으면 학원부터 그만둬라

서울신문

[서울신문] 공부 잘하고 싶으면 학원부터 그만둬라

 

[서울신문]치맛바람이 유별난 학부모가 아니라도 학원 2∼3개쯤은 기본으로 여기는 요즘 같은 ‘과외 만능’시대에 이 무슨 당돌한 주장인가. 게다가 학교 공교육마저 무너질 대로 무너진 이 마당에 뭘 믿고 학원을 그만두라는 얘기인지 물정을 몰라도 한참 모르는 한가한 얘기로 들린다. 하지만 저자가 ‘공부를 가르치지 않는 교육기관’이라는 독특한 발상으로 사교육1번지인 대치동을 비롯해 분당, 목동, 대구 등 전국에 학습매니지먼트 바람을 일으킨 주인공이라는 사실을 알고 나면 절로 귀가 쫑긋해진다. 

 

저자가 주장하는 공부의 왕도는 간단하다.‘누가 시켜서 하는 피동적인 공부가 아니라 스스로 알아서 하는 능동적 학습’이다. 사실 이 점은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자녀가 제 의지로 알아서 공부해준다면 그것만큼 부모에게 흐뭇한 일이 있을까. 문제는 자기주도 학습이 말처럼 쉽지 않다는데 있다. 때문에 대다수 학부모와 학생들은 막연한 불안감이나 동조심리로 학원을 전전할 수밖에 없다. 

 

● 학원수업 너무 빡빡… 자기것으로 소화 못해 

 

저자는 두 학생의 사례를 들어 자가학습의 중요성을 환기시킨다. 학기 초반 성적이 비슷했던 두 학생은 시간이 지날수록 성적차가 벌어졌다. 성적이 오른 학생은 과외는 물론이고 학원도 전혀 다니지 않았다. 학교를 마치면 곧장 귀가해 복습위주의 공부를 하고 11시쯤 잠자리에 들었다. 반면 또 다른 학생은 학교수업이 끝나면 학원으로 직행해 밤 12시가 넘어야 집에 돌아왔다. 학교 수업시간에는 졸기 일쑤였다. 학생의 어머니는 “학원을 5군데나 보내는데 왜 성적이 오르지 않느냐.”며 하소연했다. 

 

저자는 바로 이 질문속에 해답이 있음을 강조한다.‘1시간 배운 것을 자기 것으로 소화하려면 혼자서 3시간을 공부해야 한다.’는 3배수 법칙에 근거할 때 후자의 학생은 배운 것을 내면화할 최소한의 시간도 갖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 수험생 스케줄·인성관리 지속적으로 해줘야 

 

그렇다면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방법은 무엇일까. 연예인의 스케줄을 매니저가 효율적으로 관리하듯 학생에게도 학습 매니저가 필요하다. 현재 성적과 성향에 따라 체질에 맞는 학습방법을 찾고, 자기 공부시간을 적절히 배분하는 한편 TV나 컴퓨터 등 공부를 방해하는 요소들을 차단하는 역할을 누군가 맡아서 해줘야 한다는 것. 학습 매니저는 엄마나 아빠가 될 수 있고, 형 또는 언니가 될 수 있다. 과외교사처럼 공부를 가르치라는 얘기가 아니라 공부나 학교생활, 인생의 목표에 관해 솔직한 대화를 많이 나누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조언한다.9800원. 

 

이순녀기자 coral@seoul.co.kr 

 

 

■ 나의 공부습관을 체크해 보자
□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하는 나만의 명확한 이유가 있다.
□ 인생목표를 달성하는 데 공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학원이나 과외보다 자기공부 시간이 많다.
□ 등하교 시간 같은 자투리 시간에 무언가 하려고 애쓴다.
□ 공부 잘하는 친구들의 공부법을 나에게 맞게 실천한다.
□ 한 번에 암기하려 하지 않고 여러 번에 걸쳐 암기한다.
□ 수업 중에 필기를 열심히 한다.
□ 시험에 대비해서 예상문제를 만들어본다.
□ 공부가 잘되는 나만의 공부장소가 있다.
□ 공부방에 컴퓨터와 TV가 없다. 

 

[저작권자 (c) 서울신문사]
서울신문, 2005.01.30
 

ㄴㄴㄴ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