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플렉스는 늘 가까이에 있습니다
[서울신문] 전교 357등에서 1등, 에듀플렉스가 전하는 이것이 진짜 공부다

서울신문

[서울신문] 전교 357등에서 1등, 에듀플렉스가 전하는 이것이 진짜 공부다


tvN ‘이것이 진짜 공부다’ 공부 비법으로 8개월만에 전교 1등



에듀플렉스 자기주도학습으로 8개월만에 전교 최하위권에서 1등으로 성적이 수직상승한 학생이 화제다. 에듀플렉스는 체계적인 자기주도학습법을 통해 성적이 급상승한 사례가 수 없이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학교 3학년 정채우 학생은 전교 357등의 일명 ‘꼴등학생’이었다. 그는 “공부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러다 보니 음악공부만 하고 공부는 늘 뒷전이었다”고 고백했다.


정채우 학생은 수업시간에 잠만 자기 일쑤였다. 무단 외출 등의 교칙 위반이 계속되면서 벌점도 누적됐다. 그러다 음악에서 재능을 찾았던 그는 실용음악학원을 다니며 예고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진학시 내신점수가 상당수 반영된다는 사실을 알고 걱정이 쌓이기 시작했다.


결국 그는 반 1등 친구의 추천으로 에듀플렉스를 방문, 부모님을 설득한 끝에 공부를 시작해보기로 마음먹었다. 상담 끝에 에듀플렉스 매니저와 공부계획을 잡고 난생 처음 체계적인 학습을 실천했다. 얼마 남지 않은 기말고사에서 결과를 내는 것이 목표였다. 3주의 노력 끝에 정채우 학생은 평균 30점을 올렸다. 잠도 자지 않고 에듀플렉스 매니저와 함께 죽기살기로 공부한 결과다.


방학에는 공부시간을 늘리기 위해 에듀플렉스 무한도전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2학기 중간고사를 앞두고는 90점 이상을 목표로 텀스케줄러에 학습 컨디션을 맞췄다.

 

공부에 방해가 되는 스마트폰은 스스로 반납하고 음악연습을 병행하며 한자급수시험, 독서록 작성, 영단어 암기 테스트 등 아침 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했다. 힘들었지만 목표가 명확했고, 에듀플렉스 매니저의 믿음이 있어 정채우 학생은 포기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었다.


이렇게 8개월간의 노력 끝에 정채우 학생은 평균 30대였던 자신의 성적을 평균 98.2점의 점수로 끌어 올렸고 드디어 전교 1등을 차지할 수 있었다. 이제 음악은 취미가 됐고, 서울대 건축학과를 목표로 일반 고등학교에 진학을 앞두고 있다.


정채우 학생은 “스스로에게 공부를 해야한다는 동기부여를 놓치지 않았고, 부족한 부분을 체크하는 습관을 들였다. 학습분량을 최대한 많이 잡으면서 욕심을 내고, 노트필기법 등 에듀플렉스가 제시하는 방법을 몸소 실천하니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공부가 이렇게 재미있다는 것을 알게해준 에듀플렉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에듀플렉스 관계자는 “정 군은 에듀플렉스를 만나 tvN ‘이것이 진짜 공부다’에서 소개됐던 공부비법으로 놀라울 정도의 성적변화를 경험했다”며 “현재 많은 학생들이 에듀플렉스 자기주도학습으로 정채우 학생처럼 성적이 수직 상승하는 결과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에듀플렉스는 tvN에서 방영된 ‘이것이 진짜 공부다’에서 소개되지 않은 공부 실전편 ‘진짜 공부를 알면 입시 성공 비법이 보인다!’ 무료 세미나를 실시한다. 신청은 전국 에듀플렉스로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에듀플렉스 홈페이지(www.eduplex.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서울신문, 2014.10.01
원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1001500280 

ㄴㄴㄴ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