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플렉스 자기주도학습 효과
학생 & 매니저 수기
전체등수 372등 ▶ 106등

김지훈 (고3) / 창동점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저는 보통 아이들 과는 달리 상상도 못할 일들을 많이 하였습니다. 중학교 그리고 고등학교 1학년 때 까지만 해도 공부는 안하고 틈만 나면 친구들과 몰려다니며, 멋 부리기만 좋아하고, 한번도 안 가던 피씨방도 가고, 여자 친구도 사귀었고, 부모님들의 근심과 걱정은 뒤로 한 체 제가 만족하는 삶만 바랬습니다. 

학교 에서는 항상 잠만 자고 선생님이 하라고 시키면 왜 해야 하냐는 반항적인 말투로 대답을 하며, 수행 평가 뿐만 아니라 시험도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어느 날은 당일 학교에 가기 싫어서 학교를 가지 않은 적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내 꿈이 무엇인지 또 목표는 무엇인지 아무것도 생각 해 보지 않은 체 내 삶에서 다시는 돌아 오지 않을, 또 나중엔 언젠가 후회하며 그리워할 그 시기를 이룬 것 없이 그렇게 흘려 보냈습니다. 


공부에 대한 부담, 그리고 공포 

 

저는 태어날 때부터 장손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자라 왔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항상 사랑 받으면서 자라 왔지만 한편으론 장손으로써 “큰 사람이 되어라” 라는 부담스러운 말들을 들으며 항상 나의 미래에 대한 부담감 그리고 내가 ‘잉여인간’ 이 되면 어떡하나 싶은 공포감에 시작도 하기도 전에 겁부터 먹었습니다. 

그런 부담과 공포 때문인지 항상 부모님이 만족하시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오는 저로써는 점점 더 공부에 흥미를 잃어 갔고, 날로 발전하는 것은 꿈으로 남은 체 어느새 밑바닥의 한 부분을 제가 차지 하고 있었습니다. 

 

공부의 잘못된 시작 

 

저는 남들과 같이 공부의 시작은 별다를 것 없었습니다. 그냥 엄마가 하라는 데로 학원을 다녔고 학원에서 시키는 데로 공부했습니다. 내가 왜 다녀야 하는 지, 이 많은 과목들을 이 학원 저 학원 옮기며 왜 해야 하는지 목표와 열정도 없이 그렇게 다녔습니다. 학원 선생님은 내가 오던지 안 오던지 신경을 쓰지 않았고, 나도 엄마 몰래 안 간 적이 많았습니다. 

 

어머니께는 내가 잘하든 못하든 간에 항상 “네 지훈이 잘하고 있어요. 지금은 성적이 낮지만 그래도 조금만 더 하면 발전 가능성이 큰 아이에요 믿고 맡겨 주세요” 라고 하시는 선생님들을 보면 그들에게는 내가 그들의 돈벌이 수단이 아닌가 하는 극단적인 생각도 해 보았습니다. 그러면서 저의 마음속에 학원이란 존재는 점점 무시되어 갔고, 안 그래도 하지 않던 공부를 아예 시작조차 못하게 되었습니다. 

 

공부의 시작은 공부의 이유를 아는 것 

 

“공부는 왜 할까?” 이 질문은 대한민국 모든 청소년이 공감하는 질문이자 그 누구도 명백한 답을 알려 줄 수 없는 최대의 난제입니다. 그럼 그 질문의 답을 완성 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그는 바로 자기 자신입니다. 저는 처음엔 마냥 공부해서 정치가가 되고 싶다는 구체적이지 않은 목표를 세워 두고 끊임없이 생각하였습니다. 정치가는 정확하게 어떻게 될 수 있는지 또 내가 정치가가 되면 무슨 일들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 보았습니다. 헌데 생각해 보니 저의 자기 주장이 강한 성격들이 과연 정치가가 되는데 이로움이 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에 부딪히게 되었고 그렇다면 내 성격에 맞는 진로를 찾아 보자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활달한 성격에 무언가 논리적으로 분석 하길 좋아하고 상상하길 좋아하며 항상 남에게 나의 모습을 어필하길 좋아하는 성격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저의 눈에 들어 온 것은 광고였습니다. 어떤 주제나 제품을 두고 분석하고 그것들의 이미지 그리고 어떤 의미를 가장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고 상상하며 발표하는 일 바로 광고를 만들고 홍보하는 일 그것이 바로 나에게 맞는 진로구나 생각해서 그때 이후로 광고홍보학이 있는 학교들을 알아 보게 되었고 대한민국의 모든 광고 회사들을 알아보게 되면서 자연스레 내가 가고 싶은 학교 내가 다니고 싶은 직장 이런 구체적 목표들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내가 원하는 학교가 나에게 바라는 성적을 보고 좌절하기 보단 꼭 가고 싶다는 열정 그리고 목표를 향한 첫 발걸음 이라는 생각에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 라는 생각을 가지고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공부의 이유를 아는 것 즉 자기 자신이 어떤 일을 가장 재미있게 할 수 있고 가장 잘 할 수 있는지를 찾아 보는 것 그것이 바로 공부를 가장 성공적으로 시작 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저의 마음가짐을 다시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나만의 꿈 그리고 나만의 공부 

 

저의 꿈, 삶의 목표를 찾았으니 그 목표를 위해 내가 해야 하는 공부도 자신의 방식대로 하되 항상 구체적으로 그리고 가장 높은 효율을 올릴 수 있는 나만의 공부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공부를 한번도 제대로 해 본적이 없던 저는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제가 힘들어 할 때 저의 매니저님은 저에게 가장 부담스럽지 않고 그러면서도 가장 최대의 효율을 낼 수 있는 공부 스케줄을 작성해 주셨습니다.

 

처음엔 싱숭생숭한 마음으로 스케줄표를 따라 공부를 시작했지만 점점 그렇게 공부를 하다 보니 내가 한번 스케줄표를 주도적으로 작성하고 실천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매니저님과 상의하여 저의 목표에 가장 효율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스케줄표를 작성하고 남이 만든 게 아니라 내가 만든 스케줄표는 내가 한번 완벽하게 이행 해보자는 목표와 의지 아래에 열심히 공부하고 또 열심히 공부 했습니다. 그 결과 중학교와 고등학교 1학년 때 까지만 해도 저에게는 바랄 수 없었던 성적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매일 속 썩이던 부모님들에게도 당당해 질 수 있었고 주변의 칭찬과 격려 속에 나날히 발전했습니다. 남이 아닌 나만의 공부 계획을 세움으로써 나의 의지도 한층 올리고 목표에 대한 열정도 한번 더 되세겨 보면서 저 자신만의 꿈 그리고 그 꿈을 이룰 수 있는 방법을 아는 학생이 되었습니다.  

 

나만의 자기주도학습법이 있습니다.

 

<스케줄표 작성법>  

일단 모든 공부계획은 자신에게 하루 또는 한 주, 한 달 동안 내가 이루어야할 단기적 목표를 기반으로 작성하고 작성 할땐 어떤 과목의 학습이 더 필요하고 덜 필요한지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를 통해 가장 효율적 시간분배를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아래의 텀 스케줄은 방학동안 수능문제풀이의 기반을 만들기 위해 작성한 스케줄표입니다.



<셀프리더 작성법>  


 

위와 같이 텀 스케줄을 작성하고 매일 매일 지켜나가기 위해 일기를 쓰듯 ‘셀프리더’를 작성합니다. 

어떤 과목을 얼마나 하였는지 몇시에 언제 했는지 중간에 쉬는 시간은 얼마나 사용하였는지 그래서 하루 동안의 학습량은 얼마나 되는지 체크하고 만약 학습량이 저조하다면 반성하고 마음 가짐을 다시 가지면서 항상 혼자 계획하고 실행하는 공부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수학 공부법> 

수학은 고지식한 방법이지만 예습과 복습이 정말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3학년 문과 학생이기 때문에 3학년이 시작되면 배우게 될 미적분과 통계 기본을 현재 예습중입니다. 매일 매일 한 소단원씩 개념을 정리하고 암기하며 기본을 쌓고 내신기출문제와 수능기출문제를 병행하며 풀면서 예습한 것을 한번 더 복습하고 있습니다.




 

<영어 공부법>  

영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어휘력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는 독해 부분에서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독해문제집을 풀면서 잘 모르는 단어를 표시하고 그날 풀면서 몰랐던 단어들의 저만의 작은 수첩이자 단어장에 정리하고 여러 번 쓰면서 암기 합니다.


 

<국어 공부법> 

저는 고등학생이기 때문에 국어를 비문학과 문학으로 나누어 공부하는데 저는 비문학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비문학에 조금 더 비중을 두고 풉니다. 문학에서는 고전부분에서 조금 부족하기 때문에 고전문학을 시간 날 때 마다 읽고 문제를 풉니다. 문학은 많은 작품을 읽으면 읽을수록 풀면 풀수록 점수가 월등히 오를 수 있습니다. 비문학은 지문을 분석하고 파악하는 능력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지문의 가장 주가 되는 내용을 표시하고 그 내용을 중심으로 지문 자체를 간단하게 파악해 둔 뒤 문제가 요구하는 부분을 미리 파악해두었던 지문에서 찾아내는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ㄴㄴㄴㄴ